진량제일교회 은혜나눔 입니다.

은혜나눔




시편 83장 1절
하나님이여 침묵치 마소서 하나님이여 잠잠치 말고 고요치 마소서(83:1)

기도를 하여도 응답이 없을 때 답답한 마음에
‘하나님이 주무시는 것은 아닐까?’라는 섣부른 생각을 하기도 합니다.
현실이 너무 힘들고 어려울 뿐만 아니라
기도하며 기다려도 눈앞에 보이는 결과가 없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결코 주무시는 분이 아닙니다.
우리의 생각, 행동 하나하나까지 알고 관심을 갖고 계시는 분입니다.
하나님이 침묵하시는 데는 나름대로 이유가 있기 때문입니다.

다만 우리의 짧은 생각이 하나님의 생각을 쫓아가지 못할 뿐입니다.
우리의 한정된 머릿속에 하나님의 모든 것을 담을 수는 없는 것입니다.

하나님이 침묵하시는 것처럼 느껴질 때
우리가 생각해야 할 것이 있습니다.
하나님이 행동하시는 시기가 있다는 사실입니다.

마치 때가 무르익었을 때 과일을 수확해야
그 과일이 맛이 있듯이 하나님은 어떤 일을 하기에
적절한 시기를 기다리십니다.
그 기다림의 시간이 우리에게 지루하게 느껴지는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의 형편을 가장 잘 알고 계시는 하나님은
가장 적절한 시기를 고르십니다.
침묵의 시기가 지나면 하나님이 행동하실 때가 반드시 옵니다.

▒ 오늘의 기도

침묵 후에 이어질 하나님의 손길을 기다리며 기도하게 하소서.아멘~